이벤트 기획자를 위한 5가지 우수 라이브스트리밍 사례

다음 이벤트를 라이브스트리밍 영상으로 촬영하거나 홍보하기 전에 읽어보세요

일상에서 소셜 미디어를 완전히 배제하지 못한다면, 이미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라이브스트리밍 영상에 대해 알고 계실 겁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소셜 미디어 회의론자들도 어쩌면 어디서나 소셜 미디어에 접하고 있을 정도이니까요. 소셜 미디어의 개념은 등장한 지 꽤 되었지만 더 빨라진 인터넷 속도 덕택에 스토리텔링 도구가 엄청난 인기를 끌기 시작한 건 최근 몇 년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저스틴 비버 콘서트도 쉬지 않고 자기 꼬리를 추적하는 거실의 귀여운 강아지도 개인적인 라이브스트리밍 영상을 시작하는 확실한 이유가 되겠지만 기업, 마케터, 기획자에게는 충분한 자극이 되지 못합니다. 우리는 라이브스트리밍의 멋에 푹 빠져 a) 이벤트를 정말 실시간 촬영해야 하는지 여부와 b) 우수 라이브스트리밍 사례를 모두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최우선 사항: 콘텐츠를 정말 라이브로 선보일 필요가 있는가? 

Small Business Trends의 인포그래픽에 따르면, 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80%는 블로그보다 라이브 영상을 선호한다고 응답했으며, 82%는 기존의 소셜 미디어 포스트보다 라이브 영상을 선호한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렇듯 확고한 통계치를 보면 기획자는 준비하는 모든 이벤트를 라이브 체험으로 바꾸고 싶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Forbes 기사에서 제안한 것처럼 라이브스트리밍이 인기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인기 있는 스토리텔링 도구를 꼭 사용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라이브스트리밍을 하는 건 결과적으로 연극을 하는 것과도 같습니다. 보는 시청자는 완벽함을 찾고 기대하며 사소한 실수도 커 보입니다. 그래서 스스로에게 진실해지고 물어야 합니다. 나는 진정으로 온라인 시청자에게 공연을 선보일 준비가 되어 있는가? 특정 고객을 대상으로 계획하는 이벤트의 빈도에 따라 분기별로 한두 건의 라이브 이벤트를 집중 조명하고 나머지 이벤트에서 절감한 예산으로 완벽한 이벤트를 만들어 보세요. 

적절한 도구 선택하기

마찬가지로 이벤트가 항상 라이브스트리밍을 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모든 상황이 실시간 영상을 내보낼 만하지는 않다는 의미입니다. 준비하고 있는 이벤트 유형을 고려해 보세요. Small Business Trends의 또 다른 글에서 강조하듯이, 네트워킹 또는 기념 축하 이벤트의 비공식적인 성격이 Facebook Live와 Instagram Live와 같은 기존의 소셜 라이브스트리밍 도구와 잘 어울립니다. 유명 기조연설자가 출연하며 학습적인 논제를 다루는 보다 비즈니스 중심적인 의사 결정, 제안 또는 연수 미팅의 경우(IBM 클라우드 비디오 스트리밍 매니저 또는 밤유저(Bambuser) 등) 고품질 스트리밍 서비스를 구매하는 것이 좋습니다. 

각본에 매여있지 않기(단 일반적인 계획 세우기) 

그렇습니다, 여러분은 분명 라이브스트림 이벤트가 최고 품질이면서 실수가 없기를 바랍니다. 그러나 스트리밍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을 유지하려면 약간의 계획된 즉석 대화를 고려해야 합니다.

Search Engine Journal의 글은 이벤트 주최자에게 라이브 이벤트를 파티 기획에 비유하라고 합니다. 분명 이벤트가 체계적이면서 잘 준비되기를 원하지만 각본에 집착하면 진실성이 떨어져 보일 것입니다. 의제와 관련이 없는 공연이든, 온라인 시청자나 회의실에 있는 참석자들과의 깜짝 Q&A 세션이든 항상 즉흥적인 요소를 고려하세요. 

간략하면서 재미있게

분명 완벽한 이야기를 전달하고 시청자들을 끌어들이고 싶지만, Inc. 글이 제안하듯, 이벤트를 라이브스트리밍으로 선보일 때는 시간이 가장 중요합니다. 진행 과정을 간략하고, 재미있으면서, 제한된 시간 내에 유지하세요. 특히 일부 연구에서는 평균 주의력 유지 시간이 8.25초라고 합니다! 

실시간 참여하기

시청자의 주의력 유지 시간을 파악하고 유지하는 것과 같은 맥락에서 가능한 많이 참여시키도록 하세요. 시청자에게 누구나 알 수 있는 간단한 질문이라도 던지며 상호 유대감을 쌓고 체험적 요소를 강조하세요.

Powered By OneLink